blit_title 한국지방의제21 발자취

 

ESSD (Environmentally Sound and Sustainable Development) 미래세대의 욕구를 제약하지 않으면서도 현세대의 욕구를 만족시키는 개발
지방의제21 수립 및 발전
우리나라에서의 지방의제21은 1992년 리우회의에 참가했던 국내 참가자들에 의해 간간히 소개되고 추진노력이 경주되다, 1994년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여타의 기관과 공동으로 주최한 ‘Local Agenda 21과 지방정부의 대응에 관한 워크숍’을 통한 본격적인 소개와, 각 지역에서의 추진기구 결성을 통한 준비에 이어 1995년 ‘녹색도시 부산21’이 발표되면서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하였습니다.

이후 1996년 대구, 충남, 경북, 서울 강동, 부산의 사하, 서구, 강서, 금정, 연제, 남구와 경기 안산, 경북 경주와 영덕이 의제수립을 선포하였고, 1997년에는 서울, 광주, 경남, 전남, 충북, 서울의 광진, 노원, 도봉, 동작, 서대문, 서초, 양천, 종로, 부산해운대, 전남의 목포, 순천, 나주, 경북의 문경, 영주, 칠곡, 영천이 1998년에는 울산, 인천, 대전, 서울의 강서, 용산, 강북, 동대문, 중랑, 부산의 수영, 영도, 경기수원, 충북 청주, 전남의 장성, 영광, 경북의 청송, 의성, 포항, 김천, 봉화, 울릉, 청도, 상주, 의성, 고령, 구미, 성주, 경남의 진해, 거창, 진주, 마산, 산청, 의령이 1999년에는 제주, 경기, 서울의 중구, 금천, 송파, 은평, 부산의 동래, 사상, 중구, 경기의 구리, 광명, 성남, 충북제천, 충남서산, 전북의 진안, 김제, 전남의 곡성, 광양, 강진, 고흥, 담양, 무안, 신안, 영암, 장흥, 진도, 함평, 구례, 보성, 경북의 군위, 영양, 경산, 안동, 예천, 경남의 창원, 양산, 남해, 밀양, 함양, 합천, 통영, 고성, 제주의 북제주, 제주, 남제주가 2000년에는 서울의 영등포, 관안, 부산의 진구, 북구, 기장군, 경기의 안양, 평택, 충북의 보은, 옥천, 영동, 괴산, 음성, 단양, 전북의 군산, 남원, 전남의 화순, 해남, 완도, 경남의 김해, 하동, 함안이 의제수립을 선포하였습니다.

중앙정부(환경부)의 지방의제21 기여
지방의제21의 확산은 중앙정부(환경부)의 추동이 기여를 하였는데 1995년‘지방의제21 작성지침’‘ 지방의제21과 생태도시개발’ 1997년 ‘지방의제21 모델개발 연구’ ‘ 지방의제21 작성요강’의 매뉴얼류 보급과 ‘지방의제21추진기구 설치ㆍ운영 및 지원조례 표준준칙’ 제정 하달(환경부 2004.6) 등 공문을 통한 각종 독려가 그것입니다.
지방의제21 전국협의회 창립
지방의제21의 확산을 기초로 1999.9 제주에서 ‘제1회 지방의제21 전국대회’로 기록되는 ‘전국 지방의제21 추진 관련자 워크숍’ 이 열리고, 여기에서 ‘지방의제21 전국네트워크’ 의 구성이 제안되어 2000.6‘지방의제21 전국협의회’가 창립되었습니다.
지방의제21 전국협의회 활동 및 기여
지방의제21전국협의회의 창립과 활동은 이후 지방의제21의 급속한 확산은 물론 지방의제21의 내용에 질적발전을 가져왔습니다. 경기, 인천, 강원, 충남 등지로 지방의제21이 확산되었고, 전국대회의 지속개최, 우수사례공모전의 시행, 정책포럼 개최 등으로 환경교육, 하천살리기, 습지, 폐기물, 녹색구매, 마을만들기, 기후변화, 녹색교통, 로컬푸드, 참여자치, 매니페스토, 거버넌스 등 다양한 분야와 영역에서 정책적 정리와 행동을 조직했고 지속가능발전기본법의 제정에도 많은 기여를 했습니다.
한국의 지방의제21 현황
한국의 지방의제21은 세계적으로도 알려져‘리우+10’ 회의인 2002 WSSD(지속가능발전세계정상회의)에서 우수한 사례로 추진과정이 소개되었고, 외국 정부나 시민사회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습니다.